default_setNet1_2

[뉴스워커_남북정세] 4차 남북정상회담 공식 제안…北, 언제쯤 답변 내놓을까

기사승인 2019.04.16  16:55:11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워커_남북정세]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위한 중재 방안의 하나로 북한에 제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을 공식화했다. 북한 역시 북미 대화를 지속할 뜻을 밝힌 바 있기 때문에 우리 정부의 남북대화 제안에 북한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다.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공식화 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위한 중재 방안의 하나로 북한에 제4차 남북정상회담 제안을 공식화했다. 북한 역시 북미 대화를 지속할 뜻을 밝힌 바 있기 때문에 우리 정부의 남북대화 제안에 북한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그래픽_황성환 뉴스워커 그래픽 1담당>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회담의 대화를 발전시켜 다음 단계의 실질적 성과 준비하는 과정에 들어섰다”고 강조했다.

◆文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확고한 의지 천명…높이 평가해”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며 “또한 북미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중재자’, ‘촉진자’가 아닌 당사자가 되라”고 불만을 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을 향해 이같이 밝혔지만 대북 특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남북이 대화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접촉이 불가피한만큼, 청와대는 이번 달 안으로 대북특사 파견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례적으로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선 제안한 데 대해 북측과의 소통이 그만큼 어려워졌기 때문에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한다. 특히 앞서 정상회담들이 선 특사 파견을 한 후 정상회담을 추진했던 패턴이었기 때문에 남북 간 소통 문제에도 이상 기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문도 나오고 있다.

◆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망은 상반기?…박지원 “6월까지는 열린다”

북측이 우리 측 정상회담 제안을 받아들여서 남북이 또 한번 대화 테이블에 마주 앉게 된다면 상반기 안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북전문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6일 제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 “최소한 6월까지는 열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지금 시간이 있는 것은 아니다. 마찬가지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 이상 북한에 시간을 주어선 안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렇기 때문에 지금 물밑접촉과 특사 교환 등을 통해서 최소한 6월까지는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며 “북한은 지금 남북 간, 북미 간 물밑접촉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지만 곧 다음 주중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회담을 하겠다는 것 아닌가. 그런 일련의 움직임은 곧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진다”고 전망했다.

◆ 김정은 시정연설 이후 北매체 ‘민족 공조’ 강조

한편 김정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우리 정부에 불만을 쏟아낸 이후 북한 선전매체들이 ‘남북 민족 공조’를 촉구하고 있어 이같은 메시지를 보내는 의도에 이목이 쏠린다.

대외 선전매체인 ‘메아리’는 이날 “북남관계 문제의 주인은 우리 민족이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외세는 북남관계 문제에 끼어들 자격과 명분이 없으며 북남관계 문제는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외세가 강요하는 ‘대북정책 공조’라는 것은 북과 남이 서로 힘을 합쳐 협력하지 못하게 각방으로 간섭하고 압력을 가하기 위한 공간”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민족자주, 민족공조가 북남관계 발전의 추동력이라면 외세추종, 외세공조는 평화와 번영, 통일의 장애물”이라며 “북남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들어선 오늘, 외부세력의 눈치를 보거나 그에 추정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같은 주장은 남북 경제협력 문제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한 비판과 함께 북미 비핵화 협상 국면에서 우리 정부가 좀 더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수연 기자 2580@newsworker.co.kr

<저작권자 © 뉴스워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9 10
item3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