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뉴스워커_기자의 窓] 속초 산불 원인 전력 개폐기.. 한전, 철저한 관리로 재발 방지해야

기사승인 2019.04.14  19:42:45

공유
default_news_ad1
   
▲ 그래픽_진우현 뉴스워커 그래픽 2담당

[뉴스워커_기자의 窓] 고성·속초 등 강원 지역을 휩쓴 대형 산불로 4개 학교에 일부 건물이 전소되는 등 대형 화재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4일 저녁 강원도 고성군 한 야산에서 난 불이 바람을 타고 크게 번진 것이다.

이번 화재로 6일 소방청에서는 화재비상 최고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했고, 단일 화재에 사상 최대 규모인 872대의 소방차와 3251명의 소방공무원이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고 전해진다. 

화재의 가장 큰 원인으로 추정되는 것은 한국전력공사의 전력 개폐기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 뿐 아니라 전기노동자들은 강원도 산불이 전봇대 개폐기와 관련이 있고, 한국전력이 예산을 삭감해 벌어진 사고라고 입을 모았다.

현재 강원 지역은 산불로 인한 복구작업 등과 함께 원인 규명 작업이 본격화 중이다. 11일 국가과학수사연구원은 최초 발화점으로 추정되는 전신주 개폐기에 대해 정밀 감식 중이다.

이에 따라 강원도 산불에 대해 한전의 전신주 개폐기가 원인이라는 사실이 최종적으로 밝혀지면 대대적인 배상책임도 불가피하다. 

그러나 유독 강하게 한전에 대해 책임론이 대두되는 배경 중에는 지난해 한전이 배전 부문 설비교체 예산을 약 4000억 원 삭감했다는 사실이 있었다.

한전이 한전KDN 등을 포함한 4개 그룹사와 함께 10억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는 소식이 들려오지만,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말처럼 마음 한 켠이 씁쓸한 건 사실이다. 애초에 설비관련 예산을 무리하게 삭감하지 않았더라면 이런 일이 발생하지는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다.

하지만 설령 4000억 원의 예산이 삭감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내실 있는 꾸준한 관리가 뒷받침 되지 않았다면, 사건은 여전히 발생 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예산에는 단순히 설비 뿐 아니라 개폐기 등에 대한 전력 설비 관리 및 점검에 들어가는 인력 등에 얼마나 중점을 뒀는지에 대한 의미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전기안전공사의 한 전기점검 직원은 과다한 업무량에 미처 전기 설비를 제대로 돌아보지 못하는 실태를 밝힌 바 있다. 국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여해야 할 공적 기관에서 경영진들이 평가와 실적에 연연해 제대로 된 관리를 하지 못하는 실태를 고발한 것이다.

한전도 이번 사건을 통해 돌아볼 필요가 있다. 이번 화재의 크나큰 교훈으로, 한전이 평가와 실적 보다는 국민들의 삶을 안전하게 지키는 본연의 역할을 다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김은지 기자 2580@newsworker.co.kr

<저작권자 © 뉴스워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8

인기기사

포토

1 2 3 4 5 6 7 8 9 10
item39
xxxx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